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1-09 14:56:38
기사수정

 전국직업훈련교사 노동조합(위원장 김명수)는 탈원전이 일자리 감소를 초래 하였다고 비난하고 시정을 촉구함과 아울러 "탈원전 평가서 조작 수사를 방해하지 말라고 촉구" 하였다


이하는 성명서 전문이다

문재인 정권은 탈원전 일자리 감소에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라! 어찌 월성원전 1호기경제성 평가조작 수사가 정치수사인가? 더 이상 공정한 수사 방해를 중단하라!

 

문대통령은 대선 당시 원자력 제로를 기치로 신규 원전 건설계획 백지화, 노후 원전 수명연장 중단 등 탈원전 공약을 내세웠다. 그로 인해 지난 3년간 국내 원자력 산업은 붕괴되어 일자리 감소라는 심각한 상황에 시달려야 했다.

 

한동영 울산시의원은 "신고리 5·6호기 건설이 중단될 경우 울산은 약 2조원의 지방세를 손실할 뿐만 아니라 서민일자리 약 200만개를 잃게 된다"고 말했다. 그리고 송종순 조선대 교수는 "원전 2(1기당 140kW)를 짓는데 평균 10조원이 들어가고, 본격적인 건설에 들어가면 4년 동안 연인원 250만명이 투입돼 이에 따른 일자리 창출효과는 다른 산업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라며 "예정된 원전만 지어도 해마다 이 정도의 일자리는 길게는 10년 정도 이어질 텐데, 다른 전원(신재생에너지)으로 대체할 경우 일자리 창출 효과는 10분의 1 수준으로 급감할 것"이라고 했다.(2017.7.13 에너지경제)

 

2019.6.12 한국수력원자력 내부 문건에 따르면, 한수원은 2030년까지 사내 고용 규모가 9653명으로 축소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20% 넘게 줄어드는 것이다. 또한 원전 산업 주무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가 에너지경제연구원 등에 맡긴 용역 보고서에 따르면, 최악의 경우 201838800개던 원전 관련 일자리 수가 203026700개까지 줄어들 수 있다고 분석했다.(이투데이)

 

2019.9.3 창원시정연구원(원장 전수식)과 창원상공회의소(회장 한철수)가 개최한 세미나에서 300개에 가까운 창원의 원전 관련 중소협력업체들이 대출을 받아 증설한 기계설비는 일감이 없어 가동이 중단된 지 오래이며, 이들 기계를 매각해 직원들의 임금을 충당하고 있어 창원지역 내 원전 관련 대기업과 그 협력업체뿐만 아니라 지역상권, 고용, 투자 등 경제 전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우려하는 주장이 제기되었다.(2019.9.3 오마이뉴스)

 

문재인 정권의 낭만적이고 무책임한 탈원전 정책은 지난 수십 년간 공들여 이룩한 국가 기간산업을 무너뜨리고 관련 산업을 초토화시켜 지역경제를 마비시켰을 뿐 아니라 국민들의 삶을 송두리째 빼앗아가고 있는 것이다.

 

직업훈련과 직업훈련 노동조합원의 생존권은 그 산업기반에 근거하고 있다

이에 우리는 원자력 및 그 관련 산업과 일자리 복원을 위해 탈원전 정책의 중단 강력히 주장하고, 이에 책임지는 모습을 보일 것을 요구한다.

 

2020.11.9 전국직업훈련교사노동조합

 

편집부 kmkm20@daum.net


▲ 월성1호기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ewsplus.com/news/view.php?idx=155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 본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