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4-21 22:52:09
기사수정



창원시(시장 허성무)21일 시청에서 BNK경남은행과 관내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40억 원의 대출을 실시했다.

 

시는 이날 행사를 정부 자금 등 지원을 받지 못한 저신용 소상공인을 위해 BNK경남은행과 협력하여 준비했다. 800명이 연이율 3.95%로 최대 500만원까지 수혜를 받을 수 있다.

 

앞서, 시는 지난 3월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전국 지자체 최고 수준인 500억 원 규모의 긴급자금을 지원했으며, 5,000만원 이내 시중 금융기관 대출 금리에서 연 3.5%의 이자 차액을 1년간 지원했다.

 

허성무 시장은 지난 찾아가는 소상공인 금융지원 서비스에 이어 금융기관 대출이 어려운 지역 소상공인에게 대출을 지원하는 행사도 함께한 BNK경남은행에 감사하다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위해 다양한 시책을 지원하여 최단기간 내 지역 경제가 살아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뉴스플러스임혜숙 기자 heaysook11@daum.net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ewsplus.com/news/view.php?idx=140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 본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