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4-07-08 08:49:17
기사수정

진주시는 4일 이반성면 산사태취약지역 현장을 방문하여 ‘2024년 집중안전점검 심층점검’을 실시하였다.

지난 달 29일 14시부로 전국에 산사태 위기경보‘주의’단계가 발령되고, 7월부터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되는 등 여름철을 맞아 자연재난 발생 우려가 많아지고 있다. 특히 산사태 발생은 주변 민가 및 농작물 등 피해가 발생하는 재난에 준하는 사고가 많다.

이에 진주시는 내실 있는 점검을 위해 차석호 부시장, 도시건설국장, 민간전문가 3명 등과 함께 드론장비를 활용하여 산사태취약지역 사전 점검을 실시하면서 위험요소 제거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진주시는 산사태취약지역 157개소에 대해 매년 2회 이상 정기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특히 호우 및 장마 시 취약지역을 방문하여 사전 점검을 실시하고, 비가 그친 후에도 반복적으로 안전 점검을 지속해 나가고 있다.

차석호 부시장은 관련부서 관계자에게 “시민들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안전문제는 지나칠 정도로 예찰활동을 강화해야 한다.” 면서 “산사태 경보 등으로 관계 공무원들의 대피 유도 시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행정지도 또한 매우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한국뉴스플러스ⓒ 정유근 기자 b1222mgb@naver.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ewsplus.com/news/view.php?idx=1315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