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4-07-01 14:17:03
기사수정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최용석이하 수과원)은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되면서 집중호우로 양식전복이 저염분 피해를 입지 않도록 철저한 양식장 관리를 당부했다.

  올해 7~9월 강수량*은 평년보다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 7~9월 강수량 전망: 7(206.5~279.1 mm), 8(192.2~322.0 mm), 9(78.9~220.1 mm)

  전라남도의 경우우리나라 전복의 99%(’23년 23천톤)를 생산하는 곳으로연안에 위치한 양식장에서는 집중호우로 인해 담수에 약한 양식전복의 폐사가 발생할 수 있다.

  장마기간 동안 강수량과 바닷물 염분농도*를 분석한 결과일일 누적 강수량 100 mm 내외에서 염분이 2 psu 떨어지고누적 강수량 200 mm 이상이 되면 4 psu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 실용염분단위(practical salinity unit, psu)’로 나타내며해수 1kg에 녹아있는 염류의 (g)을 가리킴정상 해수 염분농도는 34 psu.

  전복은 염분농도 24.9 psu에서 6일 만에 50%, 20.1 psu에서는 100% 폐사한다.

  집중호우로 인한 양식전복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가두리 수심을 5 m 이상의 깊이로 내려 표층에 떠 있는 담수의 영향을 최소화하고먹이 공급을 중단하여 먹이 부패로 인한 2차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

  김종현 국립수산과학원 남해수산연구소장은 기후변화로 인해 장마기간이 길어지고 강수량이 많아져 여름철 양식전복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사전관리를 당부드리며아울러 국민들께서는 보양식품인 전복 소비 촉진에 적극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국뉴스플러스이용한 기자 b1222mgb@naver.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ewsplus.com/news/view.php?idx=1309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