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4-06-28 14:12:00
기사수정



남해군이 코로나 19 이후에도 고물가 고금리로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들을 위해 소상공인 육성자금 10억 원을 투입해 추가 융자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남해군에 사업장을 둔 소상공인(상시 근로자가 5명 미만인 도·소매업음식서비스업과 상시 근로자가 10명 미만인 제조건설운수,광업)으로경남신용보증재단의 신용보증서를 발급받아야 한다금융·보험업사치 향략 업종과 휴·폐업중이거나 지방세 체납이 있는 사업장은 지원이 제외된다.

 

융자 신청은 자금소진 시까지 경남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에서 이루어진다예약시스템에서 상담예약을 받고 보증심사 후 협약 금융기관(11개소)에서 신용도 등에 따라 최대 5000만 원 이내 대출을 받으면 남해군에서 2년간 연 2.5% 이자를 지원한다또한 소상공인 부담완화를 위해 신용보증수수료 6개월분도 군에서 지원해준다.

 

남해군 관계자는 자금난을 겪고 있는 지역 내 소상공인들에게 큰 힘이 되길 바라며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와 서민경제에 기여할 수 있게 다양한 시책을 펼 처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국뉴스플러스이창우 기자 b1222mgb@naver.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ewsplus.com/news/view.php?idx=1307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